상업근로자센터(CEC)은 오는 26일(목) "상업근로자의 날"을 23일(월)로 이동한다고 지침을 발표했다. 상업근로자의 날은 지난 2009년 11월 1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법률 26.541호에 따라 매년 9월 26일로 지켜지고 있다. 이날은 단체근로계약 N° 130/75에 의해 고용된 모든 상업근로자들이 쉴 수 있는 권리를 누리며, 일을 할 것인지에 대한 선택권을 가지고 있다. 처음 만들어졌을 때보다 해가 갈수록 많은 상점들이 상업근로자의 날을 존중하고 있는 추세다. 금년에는 휴무일을 월요일인 23일로 옮겨 모든 근로자들이 연휴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만약 상업근로자의 날에도 정상적으로 업무를 보게 된다면 고용주는 일당이외에 100% 추가수당을 근로자에게 지불해야 한다.
공지
youtube twitter facebook
공식 환율
구매가: $55,020
판매가: $59,020
블루 환율
구매가: $59,000
판매가: $62,000
출처:
Banco Central
최종 수정:
17/09/2019 - 18:00hs GTM-3
El tiempo - Tutiempo.net

뉴스 · 한국

한국

조국 법무부 장관 첫 지시는…“검찰개혁 추진지원단 구성”

10-09-2019 | 한국

9일 법무부 간부회의 열어 지시 황희석 인권국장이 단장 맡고 ‘박상기 보좌관’ 이종근 검사가 지원

조국 법부무 장관이 9일 오후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당일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 구성을 지시했다. 법무부 장관으로서 첫 지시다.

법무부는 10일 “(조 장관이) 지난 9일 저녁 첫 간부회의를 열어, 검찰개혁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을 구성해 운영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 자리에서 “검찰 개혁은 국민의 열망이자 시대적 과제이다.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수사처 설치 등 개혁법안이 20대 국회 내에서 입법화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원단 구성도 진행중이다. 황희석 법무부 인권국장이 지원단장을 맡고,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이었던 이종근 인천지검 2차장이 뒤를 받친다. 황 국장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의 대변인과 사무처장을 지냈고, 2017년 9월 법무부 탈검찰화 방침에 따라 첫 비검사 출신 인권국장이 됐다. 이 차장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직후인 2009년 6월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검찰 수사를 비판하는 글을 올린 적이 있다. 그의 지원단 내 직책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조 장관은 앞서 지난 9일 취임식에서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을 법 제도로 완성하기 위해 관련 법안이 20대 국회에서 입법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검경 수사권 조정이나 공수처 설치 등 검찰 개혁안은 현재 국회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에 올라 있다.


출처
 

-
저자/출처:
한겨레

+ 화제의 뉴스
관련 뉴스 한국
관련 뉴스
Diseñado por Rooster | Obliqua